영잘알이 영어 레터링 문구 고르는 법

누구나 아는 뻔한 명언은 지루하다. 너무 쉽고 단순한 문구는 부끄러울 것 같다. 라틴어는 멋지긴 한데, 과연 제대로된 문장 일까? ​ 이 글은 영어 레터링에 나만의 개성을 살리고 싶은 사람들에게 좋은 참고가 될 것이다.

​ 1. 특정 문구로 검색 범위를 좁혀라 ​ 먼저 영어 레터링은 네이버 말고 구글에 검색하자. 구글이 바다라면, 네이버는 양식장이다. 좋은 영어 컨텐츠를 낚으려면 야생으로 가는게 당연하다.

검색어는 영어레터링 문구 추천 X 짧은 영어 문구 X 레터링 타투 X 기껏 바다에 가서 한국어 미끼를 쓰는 실수를 하지 말자. quotes about 을 넣는다. 추천 검색어 중 하나를 고르거나 키워드를 직접 붙인다. 예) quotes about music, family, cat, friendship..

​ 2. 좋은 문구 고르는 기준 ​ 내 기준에 영어 레터링으로 하기 좋은 문구는 1) 재치있거나 2) 은유가 있고 3) 간결하며 4) 라임이 잘 맞고 5) 중의적인 요소가 많이 포함될수록 눈에 띈다. ​ Quote about travel 의 검색 결과로 선별해봤다. ​ TAKE ONLY MEMORIES, LEAVE ONLY FOOTPRINTS 오직 기억만 가져가고, 발자국만 남겨라 이 문구는 먼저 같은 문장 구조가 반복되며 간결하다. 또 여행 = 인생에 적용할 수 있는 중의적 표현이라 좋다. ​ NOT ALL THOSE WHO WANDER ARE LOST 방황하는 모두가 길을 잃은 것은 아니다. ​ 역시 여행을 인생에 빗대어 해석할 수 있어 은유적이다. 문장 구조 역시 기초 수준이 아니라 돋보인다. 남들과 다르게 사는 것을 지향한다면 영어 레터링 하기에 정말 좋은 문구이다. ​ TRAVEL DOESN'T BECOME ADVENTURE UNTIL YOU LEAVE YOURSELF BEHIND 여행은 당신이 스스로를 떠날 때 까지 모험이 되지 않는다. ​ 이 문구는 뜻은 좋지만 모든 요소가 약해서 나라면 고르지 않을 것이다. ​ JET LAG IS FOR AMATEURS 시차증은 아마추어나 겪는 거지 여행이 삶 자체인 사람들에겐 이런 재밌는 문구도 좋다. ​ WHEN WAS THE LAST TIME YOU DID SOMETHING FOR THE FIRST TIME? 뭔가를 최초로 해본 가장 마지막이 언제 였나요? ​ 이건 좀 길지만 라임도 좋고 질문 형식이라서 새롭다. 볼 때마다 뭔가에 도전하고 싶어 심장이 뛸 것 같다. ​ THIS HEART OF MINE WAS MADE TO TRAVEL THIS WORLD 내 심장은 이 세상을 여행하기 위해 만들어졌어 으악 너무 직설적이라 부끄럽다. ​ 3. 문구 변형하기 ​ 마음 드는 문구에 뭔가가 아쉽다면 약간 수정해보는 것도 좋다. 기본 문장 원리를 알아야 해서 어려울 수도 있다. 위에서 기준에 충족하지 않았던 문장들을 수정해 보았다. ​ Adventure starts only when leaving self behind. 모험은 오직 스스로를 떠나며 시작된다. ​ With the heart of a vagabond in this universe 세상을 떠도는 방랑자의 심장을 가진 ​ 훨씬 간결해졌다. 첫 번째 문장은 주어 목적어의 위치와 동사를 바꿨다. when - 은 절 대신 구로 짧게 만들었다. ​ 두 번째는 거의 창작 수준으로 달라 졌지만, 의미는 같다. 이 영어 레터링은 원래 문장보다 with- 로 시작하는 문구로 만들면 훨씬 시적이다. travel 같은 직접적인 단어보다 vagabond 가 낫고, world 보다 universe가 좀 더 추상적이다.

조회수 1,303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