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만두는 동료에게 '그동안 수고했어' 영어로 뭐라고 할까?



아침에 친한 친구에게 연락이 왔어요. 다른 해외 지사에서 일하는 동료가 그만 둔다고 연락이 왔는데, 어떻게 답장을 써야할지 고민이라고 했습니다. ​ ​


​ 사적인 메일인데도 불구하고 일주일 째 답장을 못하고 있다고 했어요. 결국 마음 한 켠이 불편한 채로 미루다가 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하더라고요. ​


여러분도 이런 경험이 있으신가요? 많은 분들이 사실 그렇게 중요한 게 아닌데도, 표현이 맞나 문법이 틀리진 않았을까 한참을 고민하세요. 보내고 나서도 간단한 것도 어려워하는 스스로에게 실망을 하시고요. ​


I was a little surprised that you quit.... Because of the memories of having fun together in ☆☆, I was thinking that we will continue work together.. Still, I am glad we can meet in ■■ or ◇◇. ​ Take a good rest and do what you want, once you quit ○○, and always stay healthy until we meet again!

​ 이게 친구가 처음 쓴 답장이에요. 저는 친구가 왜 고민을 했는지 안타까웠어요. 이 정도면 마음이 잘 전달되는 충분히 훌륭한 송별 인사 아닌가요?

​ 그리고 우리가 흔히 하는 말, 수고했어 영어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. 한국인이라면 떠나는 사람에게 이 말을 하지 않으면 뭔가 아쉽죠? ㅎㅎ 그런데 수고했어 영어로는 사실 잘 하지 않습니다. ​

굳이 비슷한 말을 찾아보면, ​ ​ Thanks for your contributions in 00. 당신이 00에 기여해 준 것에 감사합니다. ​ Thanks for your hard-working in 00. 00에서 열심히 일해준 것에 감사합니다. ​ ​ 이렇게 말할 수 있지만, 회사 입장에서 대표로 하는 말이 아니라면 좀 어색합니다.

차라리 제가 쓴 두 번째가 더 자연스러워요. ​ ​ I will always remember what you've achieved here with us. 당신이 여기서 우리와 함께 해낸 것을 항상 기억할게요. ​ ​ 그럼 수고했어 영어로 대신 하는 자연스러운 표현은 뭘까요? 바로 앞으로의 운을 빌어주는 겁니다. ​ ​

I wish you all the best 너에게 최고의 것들이 함께하길 ​




​이건 제가 마지막 비행에서 동료 크루들에게 받았던 편지입니다. 여기에도 역시 영어로 수고했어 라는 말을 하는 사람은 없습니다. 대신 전부 미래에 대한 축복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. ​ ​ Look ahead, beautiful life is already waiting for you. 앞을 봐, 아름다운 삶이 이미 널 기다리고 있어 ​ ​ I wish you the best to come 너에게 최고가 오길 빌게 ​ ​ (I wish) the best of luck for your new adventure 너의 새로운 모험에 최고의 행운이 있기를 ​ ​ 이렇게 인사말 하나로도 영어와 우리말의 문화적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. 영어는 현재와 미래를 중시하는 표현이 많습니다. 반면 우리말은 과거의 영향에 따른 표현들이 더 발달했죠. ​ ​ 우리말 안부 : 식사 하셨어요? 만약 이걸 영어식 사고로 생각한 다면, 지금 배 부르세요? 라고 물어봐야 하지 않을까요 ㅎㅎ ​ ​ 영어 안부 : How are you? 물론 영어로도 How have you been? 처럼 과거를 포함하는 안부가 있지만, 역시 중점은 현재의 상태 입니다. ​ ​ 그렇다고 영어와 한국어를 항상 이분법적으로 생각해선 안됩니다. 하지만 바로 떠오르지 않는 표현을 이해할 땐 유용한 사고방식이죠? ​ ​ 결론 - ​ 수고했어 영어로는 잘 하지 않습니다. 대신 I wish you the best (너에게 최고를 빌어줄게) 축복의 메시지를 전해주세요! ​


저는 상담과 수업을 하면서 제 친구와 같은 분들을 많이 만났습니다. 충분히 자신감을 가지고 영어를 해도 되는데, 자꾸 스스로의 영어를 의심하고 자신감이 떨어지신 분들이 많습니다. ​ ​ 그런 분들에게 실력을 키우려고 하는 공부는 오히려 완벽주의만 더 강하게 만들 가능성이 큽니다. 나의 진심을 담아 소통하는 영어를 하려면 먼저 영어 자존감이 바로 서야 합니다.

class 101 소피영작소의 <영어 자존감 회복> 소개글에 공감하신다면, 우리 수업에서 만나요! ​ ​ 수업신청 하러가기! 마지막으로 제가 100번을 강조하고 싶은 말을 대신 해준 친구의 메시지로 글을 마칩니다 ♡ ​ 영어가 여러분의 약점이 아닌, 자심감의 원천이 되길!




조회수 119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